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RSS RSS 주소 복사
  • “방학 끝이 보인다…숙제는 다 했니?”

    “방학 끝이 보인다…숙제는 다 했니?” 내가 어릴 적에도 그랬던 것 같다. 개학이 코앞으로 다가오면 비로소 미뤄뒀던 방학 숙제를 하나둘 해치우기 바빴다. 개학 전날까지도 일기를 썼던 기억도 흔하다.  수십 년이 흘러, 내 아이들의 방학 숙제도 별반 다르지 않다. 방학 숙제 가짓수는 훨씬 줄었지만, 엄마의 손길은 훨씬 더 필요로 하는 것들이다.  매번 방학이 끝날 때쯤엔 ‘다음 방학부터는 미리미리 좀 하자!’를 반복한다. 그러다  [운영자 - 18.08.16 08:57:00]

  • 브런치 먹으러 갔다가 밥 먹고 온 그녀, 피자&수란불고기덮밥

    브런치 먹으러 갔다가 밥 먹고 온 그녀 피자&수란불고기덮밥 “우리 다음 달 모임은 브런치 먹자”  브런치를 먹고자 카페에 가본 적이 한 번도 없는 그녀는 “브런치 먹자”는 친구들의 제안이 괜히 낯설다.    ‘언제부터 브런치 먹는다는 말이 흔해졌나?’ 브런치의 정확한 뜻을 찾아보니 아침식사 시간과 점심식사 시간 사이에  먹는 이른 점심으로 미국 식당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표현이란다.  ‘이게  [운영자 - 18.08.14 11:36:17]

  • 카캉스 추천! 예쁘고 달콤한 여름맛 '플로어플라워'

    카캉스 추천! 예쁘고 달콤한 여름맛  플로어플라워 연일 이어지는 폭염에 호캉스(호텔+바캉스), 홈캉스(홈+바캉스),  몰캉스(쇼핑몰+바캉스), 카캉스(카페 바캉스) 등 피서 신조어들이 생겨나고 있다.  가장 쉽게 해볼 수 있는 것이 동네 카페 나들이, 카캉스가 아닐까.  도심 속에서 시원한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카페를 찾아 나만의 카캉스를 즐겨보자.  시원하고 맛있는 음료과 달콤한 디저트를 먹으며 시  [운영자 - 18.08.13 11:02:40]

  • 무작정 놀고먹는 휴가가 최고!

    무작정 놀고먹는 휴가가 최고! 정말 세 걸음 걷기도 힘든 나날이었다. 초극성수기와 폭염 속에 맞이한 여름휴가. 무조건 바다로 달려갔다.  지난해에도 다녀왔던 강릉 남애항 부근 해수욕장을 찾았다. 차를 세우고 화장실에서 수영복으로 갈아입은  뒤 타프를 칠 장소를 알아봤다. 관리인으로 보이는 청년이 다가와 타프를 설치하는 일명 자릿세가 6만원이라고 했다.  지난해엔 2만원에 했는데. 아무리 바가지가 기승이라고 하지만 캠핑  [운영자 - 18.08.09 10:01:45]

  • 한여름 더위, 풋콩으로 활력충전

    한여름 더위, 풋콩 으로 활력충전 풋콩은 콩의 어린 꼬투리를 미숙할 때 수확해 먹는 것으로 껍질을 까서 먹는 청태콩과 껍질째 먹는 껍질콩이 있다. 풋콩 에는 비타민 C가 많고 아미노산 중 메티오닌 함량이 많아 알코올로 인한 간이나 신장 손상을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열량은 낮고 비타민과 섬유소,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하다. 콩은 잘 부풀고 꼬투리의 녹색이 진하고 크기가 고른 것이 좋 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지친 몸, 풋콩 요리로  [운영자 - 18.08.08 09:15:38]

  • 국민생선 고등어의 진가를 맛보다 '황골고등어'

    국민생선 고등어의 진가를 맛보다 황골고등어 양념이 잘 어우러진 자박한 고등어조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설문조사 결과 국민들이 가장 좋아하는 수산물은 고등어와 갈치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등어는 영양 이 풍부하면서도 값이 저렴해 늘 서민들 곁에서 고마운 국민생선으로 불릴 만큼 사랑받아 왔다. 서민에게 가장 친근하고  대중적인 생선 고등어는 보리처럼 영양가가 높기 때문에 흔히 ‘바다의 보리’로 불린다. 고등어는 정어리, 전갱이, 꽁치와 함께 4  [운영자 - 18.08.07 13:47:28]

  • 상큼한 제철 과일 포도로 건강한 여름 나기

    상큼한 제철 과일 포도 로 건강한 여름 나기 포도에는 항산화 물질이 많다. 껍질과 씨에 있는 라스베라트롤은 노화를 막고 항암 효과가 있다. 과육은 무기질이 풍부해 피로 해소와 무기력감을 더는 데 도움이 된다. 제철 과일을 맛있게 먹는 것만으로도 건강에 도움이 되므로 올여름에는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포도로 무더위를 이겨내 보자.  포도피자 ▶재료 : 포도(1컵), 후레쉬 모짜렐라치즈(100g), 파마산 치즈(2/3컵), 샐러드용 채소  [운영자 - 18.08.01 08:48:27]

  • 시원한 거~시원한 거~ 더 더 시원한 거!

    시원 한 거~ 시원 한 거~ 더 더 시원 한 거! 정말 환장하는 날씨다.  어쩜 이렇게 더울 수 있을까. 37도는 기본으로 찍는 폭염에 밤에도 후덥지근한 열대야까지. 에어컨 없으면 생활이 안 된다. 작년 여름만 해도  이 정도 더위면 참을 만하지 싶어 에어컨 사용을 자제했지만, 올해는 에어컨 없었으면  어떻게 살았나 싶은 얘기가 습관처럼 나온다.  평소 더위를 많이 안타는 그녀도 올여름은 정말 덥다며 무조건   [운영자 - 18.07.31 09:46:49]

  • 밥+커피를 한 번에 '낭만제작소'

    밥+커피를 한 번에 아기랑 함께 가기 좋은 카페  낭만제작소  태장동에 자리한 카페 낭만제작소.  1층에 자리한 노란색 외관의 카페는 밥도 있고, 커피와 맥주도 준비돼 있어 각종 모임 장소로 이용할  수 있다. 지역주민들의 간단한 티타임이나 학부모 모임 등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커피·맥주·밥, ‘OK’  노란색 문을 열고 들어서자 등받이 높은 푹신한 소파가 눈에 들어온다. 기  [운영자 - 18.07.27 10:36:24]

  • “돈가스나 먹으러 가자”

    “돈가스나 먹으러 가자” 전날부터 뭘 먹을지 서로 묻기만 할 뿐. 누구 하나 딱 떨어지는 메뉴를 말하지 못한다. 결국 당장 먹으러 가야 하는 시간이 되어서야 체념하듯 꺼낸 말. “돈가스나 먹으러 가자!” “어디 돈가스?” 돈가스집이 워낙 많고, 많은 종류의 돈가스를 먹어봤으니 궁금해하는 것은 당연. “돈가스 시키면 칼국수도 주 는데 있잖아.” 이쯤 하면 알아들어야 하는데, 한 번도 다녀오지 않았으니  상상이 안 가는 듯하다. “돈가스랑  [운영자 - 18.07.26 09:39:54]



◆ 음식나무기사

◆ BEST (많이 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