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이 집 땡기네] 찬바람이 불어올 땐 시래기순대국 어때?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1.27 09:05:52
  • 조회: 448


옷깃사이로 찬바람이 스미는 계절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영하의 날씨가 이어져 두꺼운 외투를  꺼내 입게 된다. 이런 날씨에는 펄펄끓는 뚝배기에 담겨 나오는 순대국 한 그릇이 제격이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앞에 있는 시래기순대국은 오랫동안 맛과 정성으로 운영하며 꾸준히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이다. 건강에도 좋은 시래기를 순대와 접목해 찾는 사람은 중년층은 물론 젊은 남녀 손님까지 부쩍 늘어난 상태이다. 최근 찾아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매장을 확대했다. 요즘같이 추울 때 시래기순대국이 땡긴다. 


▶ 서민적이면서 친근한 음식 순댓국

오래전 뚝배기에 머릿고기와 순대를 넣고 대파와 고추 등의 고명을 올려 내놓는 뜨끈한 순댓국 한 그릇을 뚝딱 해치우면 부러울 것이 없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도 마찬가지이지만 순대국밥 한 그릇이면 ‘한 끼 잘먹었다’라는 말이 절로 나올만큼 순대국을 가장 서민적이면서 친근한 음식이다. 

원주는 자유시장 지하가 순댓국으로 유명하지만 원주세브란스기족병원 정문을 등지고 오른쪽으로 100m 가량 가다보면 나오는 시래기순대국도 차별화된 전략으로 점심시간만 되면 찾아오는 사람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 순댓국 특유의 잡내를 없애고 질기지 않은 시래기

순댓국은 한 번 맛보게 되면 모두들 그 맛에 감탄할 수 밖에 없다. 

시래기 순댓국으로 서민의 애환을 담아내며 오랫동안 한결같은 맛을 내고 있는 시래기순대국은 서민들뿐만 아니라 남녀 연인들도 이 집 단골들이다. 

시래기순대국은 생강과 파 등으로 순댓국 특유의 잡냄새를 없애 담백하면서도 구수한 맛을 내는 노하우를 갖고있어 남녀노소 모두 순댓국을 앞에 두고 폭풍흡입을 할 수밖에 없다.

순대는 돼지고기 부산물을 이용해 만들기 때문에 조금만 관리를 소홀히 하면 금세 변질되고 냄새가 날 우려가 있어 주인장이 직접 재료를 구입해 삶고 자르는 일을 도맡아하며 순대의 신선도를 유지한다. 

여기에 정성을 다해 건조한 시래기를 물에 1~2일동안 담가 놓은 후 삶아 질긴 맛을 없앤다. 


▶ 건강의 맛집, 다양한 메뉴 구비

이 곳은 돼지고기와 쌀, 김치 등을 모두 국내산으로 사용한다. 시래기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사골순대국도 있으며 전날 해장을 위한 선지해장국도 있다. 

특히 전골과 모듬, 머리고기, 순대 등을 양에 맞춰 대와 소로 나눠 내놓고 있어 술안주로도 제격이다. 

특히 인공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한 먹거리, 웰빙음식 등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순댓국 맛집'으로 불리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손맛, 정성, 청결, 신선한 재료, 친절한 서비스와 함께 음식맛을 내세운 이 집은 입맛이 까탈스럽던 진상(?)고객들도 단골로 만들고 있다. 

계절에 맞게 내놓는 밑반찬의 환상적인 조화는 시래기순대국의 트레이드 마크로 자리잡으면서 주인장은 때때로 밑반찬 추가 주문을 받지 못할 정도라며 행복한 푸념을 한다. 

식당을 찾지 못해 발길을 되돌리는 사람들도 있지만 오랜 세월 순댓국만을 고수해 온 장인의 정성이 듬뿍 든 구수한 국물, 시래기, 쫄깃한 돼지고기, 속이 꽉찬 순대와 순댓국을 만나면 맛에 반해 이 집을 또 찾게 된다. 



메뉴

시래기순대국 8,000원, 사골순대국 7,000원, 선지해장국 7,000원

순대 1만원, 전골 3만5,000원(대), 2만5000원(소), 모둠 3만5,000원(대), 2만5,000원(소), 머리고기 3만5,000원(대), 2만5,000원(소)


위치 원주시 일산동 91-9

문의 744-6334



이기영 기자 mod1600@hanmail.net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인테리어와 선곡 센스가 돋보이는 반곡동 오후의 커피

     카페일까, 펍일까? 인테리어와 선곡 센스가 돋보이는 반곡동 오후의 커피 반곡동 이편한세상 아파트 인근에 자리한 카페 오후의 커피.  낮과 밤, 분위기가 확 바뀌는 매력적인 카페다.  오후 6시면 카페 조명이 바뀌며 분위기 있는 펍으로 변신한다.  큰 창으로는 밖의 풍경이 훤히 보인다. 낮 동안은 큰 창 가득 햇볕이 든다.  창가에 있는 테이블과 의자는 카페에서 모양이 다른 유니크한 자리로 손님들이   [운영자 - 19.06.21 09:03:07]

  • 이른 더위 삼계탕에 반하다. 개건너식당

    흥업면 토지문학관에 들어가기 전 다리를 건너면 우측에 있는 개건너식당은 여름철 대표 보양음식인 토종닭백숙이나 삼계탕으로 알려진 숨은 맛집이다.  이미 40년 가까이 한 곳에서 꾸준히 운영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멀리서도 찾아오는 단골고객도 상당수이다. 원주시내에 살면서도 삼계탕을 먹고 싶을 때면 언제나 달려가는 개건너식당. 무더운 여름에 맛집으로 추천한다.  ▶ 40년 전통의 개건너식당  40년 전통을 가진 개건너식당  [운영자 - 19.06.12 09:00:14]

  • 커피와 공연, 문화강좌가 함께 하는 곳 카페1994

    커피와 공연, 문화강좌가 함께 하는 곳 카페1994 명륜동에 자리한 치악예술관 지하에는 밖에서 보이지 않는 공간에 예쁜 카페 하나가 있다. 카페는 고즈넉한 분위기는 물론 자연과 건축물이 어우러진 아늑한 풍광이 함께 한다. 원주문화재단은 유휴 공간을 활용해 치악예술관 공연장 아래 지하에 카페를 만들었다. 카페는 치악예술관이 개관한 1994년을 기념해 카페 1994로 이름을 지었다.  좋은 재료로 만든 가격 착한 음료 카페1994에서는 향  [운영자 - 19.05.30 09:33:40]

  • 사골육수에 순대, 머리고기를 얹은 순대국밥 가마솥설원순대국

    최근 원주기업도시에는 아파트 입주가 잇따르면서 다양한 음식점이 오픈하고 있다. 특히 순대국밥을 처음 접하는 손님들도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가마솥설원순대국(이하 설원순대국)은 사골을 우려내 뿌연 육수에 순대와 머릿고기 등이 나와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순대국의 잡내 없는 육수를 만들기 위해서는 깔끔한 재료 손질이 중요하다. 물에 담가 핏물을 빼고 일일이 수작업을 통해 뼈 사이의 불순물을 제거해야 한다. 돼지머리도 잡내를 풍기는  [운영자 - 19.05.21 14:16:42]

  •  닭볶음탕 더~더~더~ 맛있게 즐기는 곳 솥뚜껑 닭요리 전문점, 대박집

     닭볶음탕 더~더~더~ 맛있게 즐기는 곳 솥뚜껑 닭요리 전문점, 대박집 정말 “대박~”이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집.  닭볶음탕에 등뼈, 등갈비 등을 올렸더니 비주얼부터 맛까지 상상 이상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단구동에 자리한 솥뚜껑 닭요리 전문점 대박집을 찾은 손님들은 주문한 음식이 테이블에 등장하면 푸짐한 양에 먼저 놀라고, 그 깊고 특별한 맛에 한 번 더 놀라게 된다.  전국구 인기 등도리탕 단구중학교 인근  [운영자 - 19.05.17 10:05:00]

  • 봄날의 양꼬치를 좋아하세요? 태양부양꼬치

    따듯한 봄이 돌아오면서 퇴근 후 회식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회식메뉴도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지만 요즘같은 날씨에는 시원한 맥주와 양꼬치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는 것.  양꼬치는 돼지나 소고기만큼 대중적이지는 않지만 탄탄한 마니아층이 형성되면서 인기 메뉴로 떠오르고 있다.  원주에서는 여러 곳의 양꼬치 전문점이 운영중이지만 원주혁신도시와 무실동에서 성업중인 태양부양꼬치는 퇴근 후 조금만 늦어도 기다려서 먹어야 할 정도로 회  [운영자 - 19.05.14 09:07:09]

  • 대기업짬뽕

    지금까지 이런 짬뽕은 없었다.  이것은 왕갈비인가, 짬뽕인가 대기업짬뽕  최근 중화요리 전문점은 특색을 살린 메뉴를 개발해 내놓으면서 갈수록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예전에는 점심이나 저녁을 먹기 위한 식사장소로 여겨졌다면 지금은 독특한 메뉴를 개발해 차별화를 꾀하고 고객을 유치하고 있는 상황이다.  차별화에 대표적인 메뉴는 짬뽕의 차별화이다. 중화요리 전문점마다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메뉴를 내놓으면서 고객의 입맛을   [운영자 - 19.05.07 16:34:29]

  • 기본에 충실한 닭갈비로 단골 고객을 모으는 춘원닭갈비

     “닭갈비 맛이 다 거기서 거기가 아니냐”는 사람들도 많고 “어느 집이 맛있는 집인지 모르겠다”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렇지만 이곳 닭갈비를 먹어보면 다른 닭갈비 집엔 가고싶지 않다는 것이 이곳 단골 손님의 말이다. 그도 그럴것이 사람이 많이 다니는 곳이 아니라 일부러 찾아가야 하는 곳에 위치해 있는데도 저녁 시간엔 늘 손님들로 북적인다. 90% 이상이 단골손님이라는 것을 몇 번만 가보면 알 수 있다. 만났던 손님을 다시 만나는 경우  [운영자 - 19.05.02 10:16:04]

  •  작은 골목, 작은 카페에서 느긋한 일상을 카페0621

     작은 골목, 작은 카페에서 느긋한 일상을 카페0621 아는 동네, 우리 동네면 더 좋다. 일상 중 가장 느긋한 시간에 찾아갈 단골 카페가 있다면.  주룩주룩 비가 오는 날이나 햇살이 눈부시게 부서지는 날, 시간이 어중간하게 남은 순간 등 언제든 달려갈 텐데.  서원주초등학교 주변 골목에도  예쁜 카페가 참 많다. 큰 규모는 아니지만 저마다 개성을 가진 카페들이 문을 열고 있다.  오늘 찾은 곳은 조  [운영자 - 19.04.26 08:54:18]

  • 홍어삼합, 옹심이 칼국수 어떠세요? 단계동 칡山에

    칡. 요즘 세대들은 흔히 길거리에서 파는 즙, 혹은 전통찻집에서나 볼 수 있는 차 그리고 칡 냉면 등으로만 알고 있다. 그러나 칡뿌리는 약으로 쓸 뿐 아니라 예부터 빼놓을 수 없는 마을 인근의 야산이면 어디서든 왕성하게 자생하는 훌륭한 구황식품이었다. 부모세대에게는 어릴 적, 곡괭이와 부대자루를 들고 마을주변 야트막한 산에 올라가면 얼마든지 캘 수 있었던 칡뿌리는 그 시절 최고의 주전부리였다. 불에 구워 먹으면 고구마보다 달았고 곱게 으깨 물이  [운영자 - 19.04.23 09:26:07]



◆ 음식나무기사

◆ BEST (많이 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