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교차로
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영화in] 12월 둘째주 갈매기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8.12.13 09:02:18
  • 조회: 22




<장르> 드라마                   <감독> 마이클 메이어

<출연> 시얼샤 로넌, 아네트 베닝, 빌리 하울     <개봉> 12월 13일 


갈매기는 결혼할 인연이 정말로 따로 있는 것인지,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만드는 영화다.

러시아 출신의 세계적인 극작가 안톤 체홉(1860∼1904)의 희곡 갈매기가 원작이다. 1896년 발표한 갈매기는 바냐 아저씨(1897), 세 자매(1990), 벚꽃동산(1903)과 함께 체홉을 대표하는 4대 희곡이다. 작가 지망생 트레플례프와 배우 지망생 니나의 비극적 사랑 이야기다. 오랜 기간 국내외 여러 무대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국내 주요대학 연극영화학과 입학시험에도 자주 등장한다. 

니나(시얼샤 로넌)는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면서 아버지와 단둘이 살고 있다. 유일한 행복은 무대에서 연기하는 것이다. 니나는 배우를 꿈꾸고 콘스탄틴(빌리 하울)은 작가를 하고 싶어한다. 

콘스탄틴은 성공한 여배우 이리나(아네트 베닝)의 아들이다. 유복한 유년시절을 보냈을 것 같지만 자신 밖에 모르는 이리나 탓에 외롭게 자랐다. 그래서 니나는 더욱 각별한 첫사랑이었다. 

이리나는 성공한 작가 보리스(코리 스톨)와 연인 사이다. 보리스는 이리나의 손에 이끌려 별장으로 여름 휴가를 오고, 니나와 콘스탄틴을 만난다. 

니나는 보리스를 선망하기 시작하고 보리스 역시 니나에게 호감을 느낀다. 보리스와 여유를 만끽할 생각이었던 이리나는 일생일대의 기로에 서게 된다. 아들과 연인 중 한 명을 선택해야 할 상황에 처한다. 

콘스탄틴의 평범했던 일상도 송두리째 흔들린다. 니나를 향한 마음을 접지 못하고 계속 구애한다. 

니나와 보리스는 서로가 자신의 운명임을 믿고 사랑에 빠진다. 콘스탄틴과 이리나는 그들의 곁을 맴돌고, 네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운명이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그려진다. 

운명적인 사랑은 정말 존재하는 것일까. 우리 삶에서 보편적으로 사랑이라고 일컬어지는 모든 것을 되짚어보게 하는 작품이다. 98분, 12세 관람가.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극한직업

    극한직업  코미디 이병헌 류승룡, 이하늬, 진선규, 이동휘, 공명  1월 23일 개봉 “전작 염력(감독 연상호·2018)에서 몸집을 불렸던 상황이라 많이 감량해야 하는 상황이었다. 7개월 정도 치킨, 밀가루 등 탄수화물을 절제했다.” 배우 류승룡(49)은 10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극한직업 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병헌(39) 감독과 배우 이하늬(36)·진선규(42)·이동휘(34)·공명(25)이 자리를 함께 했다.  해체 위기의 마약반원 5인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치킨집이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스물(2014), 바람 바람 바람(2018) 등을 연출한 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3일 개봉.  류승룡은 마약반의 좀비반장 ‘고 반장’을 연기했다. 실적은 바닥이지만 목숨 걸고 수사에 나서는 인물이다. “즐겁게  [운영자 - 19.01.17 09:31:04]

  • 그대 이름은 장미

    <장르> 코미디 <감독> 조석현 <출연> 유호정, 박성웅, 오정세, 채수빈, 하연수, 이원근, 최우식  1월 16일 “연기하는 내내 엄마를 생각했다. 우리 엄마도 나를 이렇게 힘들게 키웠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부분이 연기하는 데 도움이 됐다.” 배우 유호정(50)은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그대 이름은 장미 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조석현(46) 감독과 배우 박성웅(46)·오정세(42)·채수빈(25)·하연수(29)·이원근(28)·최우식(29)이 자리를 함께 했다.  평범한 엄마 홍장미 앞에 한 남자가 나타나면서 그녀의 감추고 싶던 과거가 밝혀지는 코미디영화다. 16일 개봉.  유호정은 주인공 홍장미, 하연수는 홍장미의 20대 시절을 연기했다.  “나의 어린 시절은 하연수가 너무 사랑스럽게 연기해줬다. 장미의 꿈과 열  [운영자 - 19.01.10 09:26:50]

  • 내안의 그놈

    <장르> 판타지, 코미디 <감독> 강효진 <출연> 박성웅, 진영, 라미란 <개봉> 1월 9일 조폭 출신 엘리트 기업인과 고교생이 서로 몸이 바뀐다. 설정만 보고 일찌감치 기대를 접고 봤다간 저도 모르게 빵빵 터지는 웃음에 당황할 수 있다. 오는 9일 개봉하는 영화 ‘내 안의 그놈’ 이야기다. 한국영화 단골 소재인 조폭 코미디물에다, 등장인물 간 서로 몸이 바뀌는 ‘체인지업 무비’ 장르를 접목했다. 이런 영화의 성패는 배우들이 바뀐 인물을 얼마나 능청스럽고, 그럴듯하게 연기하느냐에 달렸다. 보는 이들의 손발이 오그라드는 순간, 코미디 영화로서 생명력을 잃는다. 그런 면에서 주연을 맡은 진영과 박성웅 연기는 합격점이다. 웃음 타율이 제법 높다. 연초 근심·걱정을 내려놓고 한바탕 웃으며 스트레스를 날리기에는 제격이다. 평소 소심하고 내성적인 고교생 동현(진영  [운영자 - 19.01.03 15:12:31]

  • 12월 셋째주 PMC: 더 벙커

    <장르> 액션 <감독> 김병우 <출연> 하정우, 이선균 <개봉> 12월 26일 ‘PMC: 더 벙커’는 하정우의 철지부심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한국 영화에서 전혀 볼 수 없었던 체험형 액션물이다.  글로벌 군사기업(PMC) 블랙리저드의 캡틴 ‘에이헵’(하정우)이 DMZ 지하 30m 비밀벙커에 투입돼 작전의 키를 쥔 ‘윤지의’(이선균)와 함께 펼치는 전투 액션물이다.  에이헵은 미국 CIA로부터 거액의 프로젝트를 의뢰받아 DMZ 지하 30m 비밀벙커에 도착한다. 그 곳에 약속된 타킷이 아닌 북한 ‘킹’이 나타나고 작전의 실체를 알게 된다. 에이헵은 킹을 잡기 위해 작전을 변경하고 동료들과 목숨을 걸고 작전에 임하지만 그것이 함정이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박진감 넘치는 전투액션이 압권이다. 마치 게임 화면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  [운영자 - 18.12.27 09:34:05]

  • 12월 둘째주 갈매기

    <장르> 드라마                   <감독> 마이클 메이어 <출연> 시얼샤 로넌, 아네트 베닝, 빌리 하울     <개봉> 12월 13일  갈매기는 결혼할 인연이 정말로 따로 있는 것인지, 진정한 사랑이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만드는 영화다. 러시아 출신의 세계적인 극작가 안톤 체홉(1860∼1904)의 희곡 갈매기가 원작이다. 1896년 발표한 갈매기는 바냐 아저씨(1897), 세 자매(1990), 벚꽃동산(1903)과 함께 체홉을 대표하는 4대 희곡이다. 작가 지망생 트레플례프와 배우 지망생 니나의 비극적 사랑 이야기다. 오랜 기간 국내외 여러 무대에서 공연되고 있으며 국내 주요대학 연극영화학과 입학시험에도 자주 등장한다.&#  [운영자 - 18.12.13 09:02:18]

  • 12월 첫째주 어거스트 러쉬

    <장르> 드라마, 판타지 <감독> 커스틴 쉐리단      <개봉> 12월 6일 <출연> 프레디 하이모어,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케리 러셀, 로빈 윌리엄스  프레디 하이모어, 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케리 러셀 음악을 통해 부모님을 찾아 떠나는 소년의 이야기를 그려낸 어거스트 러쉬가 6일 우리들의 곁으로 다시 찾아온다.  루이스와 라일라의 운명적 만남만큼이나 특별한 재능을 가지고 태어난 아이 에반, 소년에게는 세상의 모든 소리가 음악으로 들린다. 에반은 음악을 통해 부모님과의 운명적인 재회를 꿈꾼다.  어거스트 러쉬는 2007년 개봉 당시 220만명의 흥행을 기록했다. 천재 소년 에반의 감동스토리와 배경이 되는 뉴욕센트럴파크, 아름다운 음악 때문에 어거스트 러쉬는 많은 사람들에게 인생영화로 기억된다.   [운영자 - 18.12.06 09:13:51]

  • 11월 다섯째 주 국가부도의 날

    <장르> 드라마 <감독> 최국희 <출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개봉> 11월 28일 국가부도의 날은 국민들에게 가슴 아픈 일로 남아있는 IMF 사태를 한국 영화 최초로 다뤘다.  IMF 협상 당시 비공개로 운영한 대책팀이 있었다는 기사에서 영화는 출발했다. 아무런 예고도 없이 대한민국에 들이닥친 경제 재난, 그 직전의 긴박했던 순간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구성했다. ‘OECD 가입’, ‘아시아의 네 마리 용’ 등 화려한 수식어로 연일 뉴스가 도배되던 1997년이 영화의 배경이다.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은 뉴스 내용과 달리 경제 재앙이 다가오고 있음을 직감하고 보고서를 작성한다. 이 사실을 윗선에 보고한 뒤 “현 상황을 국민들에게 알리고 대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번번이 반대에 부딪힌다. 정부  [운영자 - 18.11.29 09:14:09]

  • 11월 넷째주 성난황소

    <장르> 범죄, 액션             <감독> 김민호 <출연> 마동석, 송지효        <개봉> 11월 22일 선입견일는지도 모른다. ‘액션’하면 화려하면서 속도감 있는 동작이 먼저 떠오른다.  배우 마동석(47)은 그런 편견을 과감히 깨버렸다. 스피드나 기술보다 묵직함을 내세웠다. 부산행(감독 연상호·2016)에 이어 범죄도시(감독 강윤성·2017)를 흥행시키며 ‘마동석 장르’라는 수식어까지 만들어냈다. 22일 개봉하는 성난황소는 신예 김민호 감독의 장편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마동석 표 액션 장점이 두드러진 영화다. 통쾌하고도 리얼하다. 한번 성나면 무섭게 돌변하는  [운영자 - 18.11.22 10:29:12]

  • 11월 셋째주 신작영화

    <장르> 드라마, 코미디 <감독> 김정환 <출연> 박성웅, 송새벽, 최로운, 한상혁 <개봉> 11월 15일 ‘해피투게더’가 관객들에게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전달할 준비를 마쳤다. 영화는 보편적인 가족영화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기지만 배우 박성웅의 이미지 변신이 오히려 장점으로 빛을 발한다. ‘해피투게더’는 제목에서 짐작할 수 있듯 가족을 소재로 삼았다. 영화는 인생 연주를 꿈꾸는 캔디 아빠와 그의 유일한 팬이자 사랑스러운 아들, 그리고 생계형 밤무대 색소포니스트가 눈부신 무대를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을 그렸다. 늘 그렇듯 ‘가족’을 소재로 한 영화들의 설정은 생계형 가족, 주인공은 꿈을 향해 고군분투하며 가난하지만 희망을 잃지 않는 긍정적인 인물로 등장한다. 이 영화 역시 주인공 석진(박성운 분)은 색소포니스트를 꿈꿔왔지만 돈 때문에 꿈을  [운영자 - 18.11.15 09:31:57]

  • 11월 둘째주 신작영화

      <장르> 공포, 미스터리 <감독> 유영선 <출연> 서영희, 손나은, 이태리 <개봉> 11월 8일 “여성 이야기를 다룬 영화에서 주인공을 맡아서 기쁘다. 손나은과 함께하게 돼 영광이었다. 앞으로도 이런 시나리오가 많이 나오고 영화화하길 바란다.” 배우 서영희(38)는 1일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여곡성’ 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유영선(43) 감독을 비롯해 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24)·배우 이태리(25)·박민지(29)가 자리를 함께 했다.  원인 모를 기이한 죽음이 이어지는 한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인 ‘옥분’과 비밀을 간직한 ‘신씨 부인’이 집안의 서늘한 진실과 마주한다는 이야기다. 영화 ‘동면의 소녀’(2012) ‘마녀’(2014) 등을 연출한 유영선 감독 신작이다. 한국의 대표적인 고전 공포영화로 꼽히는 이혁  [운영자 - 18.11.09 08:53:59]


◆ 음식나무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