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김기자의 끼니] 느끼한 속은 얼큰한 국물로 달래기
    방가삼대 얼큰한 뼈해장국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09.19 09:35:52
  • 조회: 317

 느끼한 속은 얼큰한 국물로 달래기 


명절 음식은 다 좋은데 기름기가 많아 매콤한 게 당긴다. 

기름진 음식에 지쳐 얼큰한 뼈해장국을 맛보러 단계택지로 향했다. 

해장국은 해장할 때뿐 아니라 한 끼 식사로도 많이 찾는다. 

콩나물, 우거지, 선지, 황태 등 주재료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해장국이 있지만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해장국은 뭐니뭐니해도 뼈해장국이다. 

감자탕과 뼈짐, 뼈해장국 등을 전문으로 하는 방가삼대 얼큰한 뼈해장국에서 매콤한 뼈해장국을 맛봤다. 


순한맛, 보통맛, 매운맛을 선택할 수 있었고 기본적으로 매콤한 맛이 있다고 해 보통맛으로 주문했다.

뼈해장국과 뼈해장국 특으로 하나씩 주문했다. 김치와 무생채, 양파절임이 기본 반찬으로 나왔고, 잠시후 팔팔 끓는 뼈해장국이 뚝배기에 나왔다.

두툼한 살이 가득한 뼈들이 소복하게 담긴 뼈해장국. 뼈해장국 특은 정말 고기뼈가 많이 들어 대식가들에게 적합한 양이었다. 

뼈를 잡고 야무지게 살을 발라 먹던 적도 있지만 대부분 젓가락으로도 충분히 알뜰히 먹을 수 있고 손에 짠맛이 베어 젓가락으로만 살을 발라 먹는다. 고기가 많아 살을 바르는 데만 한참이 걸린다. 고기만 먹어도 배가 부를 듯하다. 


뼈를 다 골라내면 매콤한 국물의 시간. 밥을 말아 먹으면 든든한 한 끼가 완성된다. 기본적으로 양이 많은 편이라 정말 대식가가 아니라면 특은 무리일 듯. 

알맞게 익은 무생채와 김치 등 반찬은 셀프바를 이용해 더 가져다 먹을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얼큰한 국물로 속을 데워주니 느끼함이 한결 가시는 듯했다. 



김경주 기자 wjkcr.blog.me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tweet tweet
  • 긴 세월 만큼 깊은 맛의 곰탕을 맛볼 수 있는 곳.  광명곰탕

    가을이 지나갈 무렴. 은행나무 잎이 떨어지는 시기에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는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오랜세월을 반영하듯 내부는 옛 건물의 구조를 간직하고 있다. 입구에는 10여 명이 먹을 수 있는 테이블이 놓여 있고 중앙 통로를 사이에 두고 양쪽에 방이 있어 마치 예전에 온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원주에서 50여 년동안 곰탕만 만들어온 역사 깊은 광명곰탕을 다녀왔다.  ▶ 곰탕과 어울리는 반찬은? 광명곰탕은 얼마전까지 수육과  [운영자 - 19.11.07 09:36:16]

  • 매화양꼬치 원주점

    은은한 풍미, 육즙 가득 양꼬치 매화양꼬치 원주점 마니아들의 음식이었던 양꼬치가 요즘은 많이 알려져 양고기를 이용한 음식점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양고기 냄새에 익숙해져 사람들의 거부감이 줄어든 이유도 있다.  단구동에 위치한 매화양꼬치. 이곳에서는 양고기는 물론 꿔바로우 어향가지 쯔란신관 철판소고기 등 요리류와 해물짬뽕과 짜장면 마파두부덮밥 등 식사류, 매화탕 해물누룽지탕 등 다양한 탕류가 준비돼 있다.   매화양꼬  [운영자 - 19.10.31 13:25:08]

  • 가격과 맛으로 승부하는 ‘24시 전주콩나물국밥’

    AK백화점 건너편에 있는 24시 전주콩나물국밥 터미널점(이하 전주콩나물국밥). 이곳은 건강에 좋은 콩나물국밥을 만들어 팔면서 가격은 겨우 4,500원을 받고 있는 ‘숨은 맛 집’이다. 단계택지에 있어 숙취 후 해장을 위해 찾는 직장인이나 인근 주민들에게 싸고 맛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점심시간에는 말 그대로 사람들이 밀려드는 맛집으로 자리잡았다. 저렴해서 부담없이 한 끼 식사를 하는데 제격인 전주콩나물국밥을 찾아가봤다.  ▶ 콩나물에 진  [운영자 - 19.10.31 09:39:13]

  • 아삭아삭 채소와 고소한 짜장

    아삭아삭 채소와 고소한 짜장 장을 볶아 면과 함께 먹는다는 뜻의 짜장면. 춘장을 볶을 때 돼지고기와 양파 당근 등을 다져 넣는 한국식 중화요리가 짜장면이다.  자장면과 짜장면 둘 다 표준어로 인정되고 있다.  짜장면은 내가 아는 종류만도 여러 가지. 간짜장과 쟁반짜장 삼선짜장 유니짜장 등 다양하다.  그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짜장면은 바로 간짜장. 보통 짜장면과 다르게 간짜장은 춘장을 물과 전분 없이 기름에 볶아 조금  [운영자 - 19.10.24 09:49:19]

  • ‘얼큰’과 ‘시원’이 공존하는 곳 평양초계탕막국수

    날씨가 추워지면 따뜻한 국물이 생각나기 마련이다. 여기에다 보양을 할 수 있는 음식이라면 금상첨화. 가장 대표적인 보양재료 중 하나인 닭은 여러 가지 형태로 보양음식으로 나오고 있다. 단구동 강변도로변에 있는 평양초계탕막국수는 봄과 여름에는 시원하고 깔끔한 초계탕, 가을과 겨울에는 닭계장이 인기이다.  평양초계탕막국수는 여름철과 겨울철에 찾는 음식점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점심이나 저녁시간에는 찾는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   [운영자 - 19.10.24 08:30:46]

  • 보약 같은 진한 국물 맛 푸주옥

    설렁탕은 과거부터 서민의 전통 음식이란 별명이 불릴 만큼 친숙한 별미로 통했다. 사골과 도가니를 위주로 오랜 시간 푹 고아 만드는 만큼 맛과 정성이 비례하는 음식이기도 하다.  이러한 설렁탕의 맛을 좌우하는 것은 단연 국물이다.  봉화산택지에 있는 푸주옥은 설렁탕과 무릎도가니탕이라는 대표 메뉴로 오랫동안 변함없이 한자리를 지키고 있다. 앞으로 날씨가 더욱 추워지면 생각나는 설렁탕을 먹기 위해 푸주옥을 찾아가봤다.  ▶  [운영자 - 19.10.17 09:34:52]

  • 모임장소로 좋은 식당 발견

     “이렇게 깊숙한 곳까지 어찌 알고 찾아왔을까?” 처음 이곳을 방문했을 때 문득 든 생각이다.  판부면 서곡 옛 남송낚시터에 강솔마을 식당이 생겼다.  큰길에서 한참을 구불구불 들어가야 한다. 내비게이션의 안내에 따라 갔지만 초행길, 야간이라 슬쩍 지나칠 뻔했다.  이윽고 도착, 주차장이 꽤 넓었는데 차들이 가득 찼다. 식당 본관 옆쪽으로는 단체 손님들을 위한 공간이 마련됐고, 그곳에선 흥겨운 노래소리가 얼핏  [운영자 - 19.10.11 16:30:12]

  • 누구나 좋아하는 새콤한 그 맛, 참다래

    참다래는 식이섬유가 풍부해 배변 활동에 도움을 준다. 또한 비타민 C가 많아 피부미용과 노화 방지에 좋고 칼슘, 칼륨, 엽산 등이 풍부해 임산부에게 좋은 식품 중 하나이다. 참다래는 후숙 과일이기 때문에 구입 후 상온에 보관하면서 과육이 말랑말랑해졌을 때 먹으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조리법으로 ‘참다래 콥샐러드’, ‘참다래 탕후루’, ‘참다래 간장불고기’를 소개했다. 농촌진흥청 제공 김경주 기자 wjkcr.blog.me 참다래 콥  [운영자 - 19.10.08 17:03:27]

  •  느끼한 속은 얼큰한 국물로 달래기  방가삼대 얼큰한 뼈해장국

     느끼한 속은 얼큰한 국물로 달래기  명절 음식은 다 좋은데 기름기가 많아 매콤한 게 당긴다.  기름진 음식에 지쳐 얼큰한 뼈해장국을 맛보러 단계택지로 향했다.  해장국은 해장할 때뿐 아니라 한 끼 식사로도 많이 찾는다.  콩나물, 우거지, 선지, 황태 등 주재료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해장국이 있지만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해장국은 뭐니뭐니해도 뼈해장국이다.  감자탕과 뼈짐, 뼈해장국 등을 전문  [운영자 - 19.09.19 09:35:52]

  • 추석에 가족과 함께 가기 좋은 곳 봉화산 유황오리 참숯불구이

    오리는 독한 유황을 해독시키는 해독력을 갖고 있다. 주로 뼈와 간, 뇌수에서 해독 물질이 생성돼 강력한 해독제로 알려지고 있는데 건강한 사람이 주기적으로 그냥 유황을 먹이지 않은 일반 오리만 먹어도 몸의 독소가 많이 해소된다는 설이 있다.  봉화산 유황오리 참숯불구이는 이러한 유황오리의 효능에 참숯이라는 아이템을 추가했다.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오리고기. 여기에다 동치미 국수로 마무리하면 깔끔한 뒷마무리가 된다. 민족의 명절 추석을   [운영자 - 19.09.11 16:46:01]



◆ 음식나무기사

◆ BEST (많이 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