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자동완성
검색어 자동완성
 

  • [임영석시인과함께쉽게읽는시] 성북동(城北洞) 비둘기 -김광섭-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운영자
  • 19.10.17 09:10:26
  • 조회: 179

 

 

성북동(城北洞) 비둘기 


                          김광섭


성북동 산에 번지가 새로 생기면서 

본래 살던 성북동 비둘기만이 번지가 없어졌다.

새벽부터 돌 깨는 산울림에 떨다가

가슴에 금이 갔다

그래도 성북동 비둘기는 

하느님의 광장 같은 새파란 아침 하늘에 

성북동 주민에게 축복의 메시지나 전하듯 

성북동 하늘을 한 바퀴 휘돈다


성북동 메마른 골짜기에는 

조용히 앉아 콩알 하나 찍어 먹을 

널찍한 마당은커녕 가는 데마다 

채석장 포성이 메아리쳐서 

피난하듯 지붕에 올라 앉아 

아침 구공탄 연기에서 향수를 느끼다가 

1번지 채석장에 도로 가서 

금방 따낸 돌 온기에 입을 닦는다



예전에는 사람들을 성자(聖者)처럼 보고 

사람 가까이서 

사람과 같이 사랑하고 

사람과 같이 평화를 즐기던 

사랑과 평화의 새 비둘기는 

이제 산도 잃고 사람도 잃고 

사랑과 평화의 사상까지 

낳지 못하는 쫓기는 새가 되었다.  

 

 

임영석 詩人교차로에서 쉽게 읽는 시】  

 

 의 발표 연대는 196811월간문학으로 기계문명 속에서 자연미와 평화를 발견할 수 없는 삭막한 문명세계의 삶을 살아가는 고뇌를 담고 있다. 그러나 지금은 채석장 포성도 멈추고 금방 따낸 돌 온기도 없이 비둘기가 날아다니던 하늘에 높은 아파트와 빌딩들이 들어섰을 뿐이다. 사람 가까이 사람과 같이 사랑하고 사람과 같이 평화를 즐기던 사랑의 새, 평화의 새라는 비둘기의 상징성도 콘크리트 벽에 희석되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현대인에게 비둘기는 도심 속에 사육되는 새로만 인식되고 있다. 이 시가 발표될 무렵의 성북동의 모습에서 찾아보았던 메마른 골짜기도, 축복의 메시지를 전하던 그 모습도 지금은 찾아볼 수 없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현대인이 자연의 파괴로부터 바라보는 극한 상황의 절망감이나 고독은 비둘기처럼 떠돌며 해소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세상이 변화하고 발전되어도 자연 속에 동화되어 살았던 삶의 향수는 지울 수가 없을 것이다. 성북동 비둘기는 비둘기라는 상징의 새를 통해 가슴에 금이 간 자연의 모습을 되돌려 놓지 못한 아픔을 이야기하지만, 먼 미래의 세상이 모두 성북동 하늘 아래를 떠돌고 있는 새처럼 살아갈 수밖에 없다는 메시지도 간직하고 있다. 전국 어디를 가나 이제 성북동 비둘기처럼 변화되어 있는 자연의 모습 속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게 되어 있다. 높은 아파트 숲과 질주하는 자동차의 굉음에 사람의 마음도 그만큼 멀리 자연의 품에서 벗어나 있다. 옛 향수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에게 성북동 비둘기는 바로 자기 자신의 그리움을 찾아가는 모습으로 비추어질 것이다.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나비 수첩

     나비 수첩         남은우       접었다 폈다   접었다 폈다   꽃의 일생 기록 중이야       계간 『주변인과문학』2020년 봄호에서           [ 작품해설] 남은우 시인의 동시 「나비 수첩」은 아이들의 마음으  [운영자 - 20.05.26 09:52:14]

  • 사춘기에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여드름, 호르몬의 분비가 왕성해지면서 과다하게 분비된 피지가 모공에서 배출되지 못하고 계속해서 쌓이며 발생하는 피부질환을 말한다. 작고 색이 없어 많이 티가 나지않는 좁쌀 여드름부터 빨갛게 부어오르며 노란 고름이 쌓이는 화농성 여드름까지, 피부에 생기는 다양한 여드름질환은 주로 10~20대에 발생하게 되며 성인이 되어서는 여드름이 점차 감소하게 되지만 여드름이   [운영자 - 20.05.25 17:20:21]

  •  지난 칼럼까지 몇 편에 걸쳐 X, Y염색체에 대해 그리고 그 선조가 어디인지 등에 관하여 알려드렸습니다.  100년도 못사는 인간의 관점에서 보면 시간이라는 X축의 범위를 아주 길게 잡고 축소해봐야 진화, 염색체의 변화를 가늠하기 쉬워지는데 매우 어려운 개념입니다.  두 개의 성염색체가 차이가 많이 나는데 X염색체는 유전자가 1,098개이고 Y 염색체는 78개인데  [운영자 - 20.05.25 17:19:26]

  • <사례> 소비자는 2년전쯤 비데를 3년약정으로 계약해 사용중이었다. 고장이 발생되어 1차 수리를 진행하였으나 또 다시 동일증상의 고장이 발생했고, 2차 수리를 신청한 시점부터는 회사 사정으로 방문 수리를 진행하지 못하여 사용을 하지 못하는 상태로 렌탈료는 계속 인출되어 부당함을 문의했다.  <처리> 렌탈사용 기간중 서비스가 이루어지지 않고 청구된 요금에 해당하여  [운영자 - 20.05.25 11:03:21]

  •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해 줘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시켜 줘/ 때로는 물처럼 때로는 불처럼 진심으로 나만을 사랑할 수 있는/ 성숙하고 성실한 사람이라면 좋겠어   가사에 ‘소개시켜 줘’가 반복하여 나오는 대중가요 가사이다. 애석하게도 ‘소개시켜 줘’는 잘못된 말이다. “(네가) 좋은 사람 있으면(좋은 사람을 나에게) 소개해 줘” “그는 나를 친구들에게 소개했다.”처럼 써야  [운영자 - 20.05.21 11:04:58]

  •  시계소리

     시계소리      - 박일 -  베갯속에서 콩 콩 콩 콩 가슴으로 들어와 쿵 쿵 쿵 쿵 잠 안 올 때 괴롭히는 고릴라 한 마리. 계간 『한국동서문학』2020년 봄호에서 <작품설명> 박일 시인의 동시 「시계 소리」는 정말 잠이 오지 않을 때 그 소리가 고릴라 소리처럼 잠을 깨우는 소리로 들린다는 것을 주지하게 만든다. 잠을 자기 위해 두  [운영자 - 20.05.21 10:57:05]

  •  꽃이 핀다

     꽃이 핀다        - 문태준 -  뜰이 고요하다 꽃이 피는 동안은 하루가 볕바른 마루 같다 맨살의 하늘이 해종일 꽃 속으로 들어간다 꽃의 입시울이 젖는다 하늘이  향기 나는 알을 꽃 속에 슬어놓는다 그리운 이 만나는 일 저처럼이면 좋다 문태준 시집 『가재미』, 《문학과지성사》에서 <작품설명> 꽃 피는 것만 보아도  [운영자 - 20.05.21 10:53:32]

  •  소라

    소라                   - 양운한 -  소라의 배앵 뱅 꼬인 「네지」는 바다의 연륜(年輪) 나는 오늘도 소라를 주워 바다의 나이를 세이다. *네지:나사못 김희보 편저 『한국의 명시』, 《종로서적》에서 <작품설명> 바다에 사는 소라나 조개들의 나이는 껍질이 자란 테두리를 보고 알   [운영자 - 20.05.21 10:48:55]

  •  왁싱 후 관리도 매우 중요하다. 왁싱 이후는 모낭이 빈상태가 되어 각질이 쌓이고 각질이 쌓이면 살갗을 뚫고 올라오지 못하는 잉그로운헤어가 생길 수 있으므로 다시 올라오는 털을 깨끗하고 건강하게 자라나게 하며 모낭염을 예방 할 수 있는 스크럽을 꼭 해야 한다. 또 예민해진 피부를 쿨링시키고 진정시켜 붉음증이나 가려움증을 줄이도록 한다.  최소 왁싱 이후 2~3일 정도 해줘야  [운영자 - 20.05.21 08:59:12]

  •  일반적으로 글자를 배우기 시작하는 아이는 한글의 음운인식이 자연스럽게 습득되어 읽기와 쓰기가 가능해진다. 그러나 유독 한글을 읽는 것을 어려워하는 아이가 있다면 읽기장애가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 읽기장애란 글을 정확하고 유창하게 읽지 못하고 철자를 정확하게 쓰기 힘들어하는 것을 특징으로 하는 학습 장애의 한 유형으로 읽기장애의 진단과 평가는 자신의 연령과 지능 수준에서 기대되는  [운영자 - 20.05.21 08:58:42]